참손길공동체협동조합 이사장
이청연

우리는 서로에게 무엇이 되려하는가?





우리는 서로에게 무엇이 되려하는가?
사랑이 되려하지만 거리가 멀다.
우정이 되려하지만 내줄 곁이 없다.
위로가 되려하지만 호흡이 너무 가쁘다.



누가 초래했는지 아님 자초한 것인지 몰라도
이 심란하고 적적한 때엔
문득 누군가의 손길이 그립다.
가까운 연인은 아니더라도
친한 벗은 아닐지라도
부모님의 따스한 체온엔 못 미칠지언정



우리는 당신에게 정겨운 손길이 되고 싶다.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아무에게도 상처주지 않은 사람처럼
당신의 고통을 깨끗이 어루만져 주고 싶다.
우리의 이 부끄러운 손길이
당신에겐 새로운 힘을 얻는 다독임이 되기를
우리의 이 투박한 손길이
당신에겐 편안한 쉼터가 되기를..



Professional Pain and Stress Healer

참손길입니다.